체질을 바꾸어라

골다공증 환자들은 체질 바로 피(혈액) 자체가 골다공증을 걸리 수 있는 환경 조건을 가지고 있습니다.

피는 달고 칼슘과 뼈를 튼튼하게 접찹시키는 백금성분이 부족합니다.

그리고 운동량도 적고 배설기능도 약하기 때문에 남아도는 과잉 영양분으로 핏속에 독한 가스도 항상 잠재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근본원인들을 해결하여 체질 자체를 뼈가 튼튼한 체질로 바꾸어여 합니다.

만약에 그렇지 않고 다순 홀몬치료 등으로 일시적으로 골다공증 증세가 좋아 진다고 하여도 그것은 순간 적일뿐 언제든지 다시 제발할 소지를 남겨 놓는 것이 됩니다.

체질 바꾸는 법을 간단히 소개하자면

첫째  적당한 규직적인 운동으로 몸안에 남아도는 과잉 영양분을 태워서 핏속에

        서 독한 가스가 발생하는 것을 막아야 합니다.

둘째  뼈를 단단하게 붙이는 작용을 하는 백금성분과 칼슘이 다량 함유된 홍화씨

        등 을 상시 복용하여 사전에 더 악화되는 것을 막고 이미 발생된 골다공증

        도 홍화씨를 복용하여 치료하도록 합니다.

        또한 홍화씨는 먹은 음식물 중에 뼈에 필요한 성분들을 뼈로 보내게 하는

        성질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그 효능이 더더욱 우수합니다.

셋째  햇볕을 자주 쏘여서 백금 성분과 같이 칼슘을 뼈에 붙이는 작용을 하는 비

        타민D의 합성을 도와야 합니다.

넷째  칼슘의 도둑인 당분의 섭취를 줄입니다.

        (설탕, 과자, 초콜렛, 사탕, 청량음료, 커피 등)